기억의 터를 만들기 위해 걸어온 길